Jumat, 25 Mei 2012

Ost.A Thousand Days’ Promise





Baek Ji Young – It hurts here




여기가 아파 자꾸 아파 아무 약도 듣지가 않아
yogiga apa jakku apa amu yakdo deutjiga ana
정든 손 잡아보면 조금 낳을 것도 같은데
jongdeun son jababomyon jogeum naeul gotdo gateunde
왜 그랬어 왜 나한테 나 없인 죽고 못 산다던 니가
we geuresso we nahante na obsin jukgo mot sandadon niga
최소한 달래는 척 뭐 그런 것 좀 하고 가야지
chwesohan dalleneun chok mwo geuron got jom hago gayaji

여기가 아파 우리 끝나버린 사랑 사랑
yogiga apa uri kkeutnaborin sarang sarang
때문에 흘리는 이 눈물 때문에 내 가슴에 멍이 들어
ttemune heullineun i nunmul ttemune ne gaseume mongi deuro
참 많이 아파 조금 건드리기만 해도 해도
cham mani apa jogeum gondeurigiman hedo hedo
무너져 버릴 내 가슴에 상처 보다 더 큰 상처뿐인
munojyo boril ne gaseume sangcho boda do keun sangchoppunin
여기가 아파
yogiga apa

못됐더라 차가웁더라 평소에 알던 니가 아니더라
motdwetdora chagaupdora pyongsoe aldon niga anidora
싫었어 내가 많이 그럼 고칠 기회는 주지
sirosso nega mani geurom gochil gihweneun juji

여기가 아파 우리 끝나버린 사랑 사랑
yogiga apa uri kkeutnaborin sarang sarang
때문에 흘리는 이 눈물 때문에 내 가슴에 멍이 들어
ttemune heullineun i nunmul ttemune ne gaseume mongi deuro
참 많이 아파 조금 건드리기만 해도 해도
cham mani apa jogeum gondeurigiman hedo hedo
무너져 버릴 내 가슴에 상처 보다 더 큰 상처뿐인 이런 내가
munojyo boril ne gaseume sangcho boda do keun sangchoppunin iron nega

사랑해 널 사랑해 이 외침이 네게 들리면
saranghe nol saranghe i wechimi nege deullimyon
단 한번 만이라도 단 한번 만이라도 따뜻하게 날 안아줘
dan hanbon manirado dan hanbon manirado ttatteut-hage nar-anajwo, hoh, hoh~

너 때문에 흘리는 이 눈물 때문에 내 가슴에 멍이 들어
no ttemune heullineun i nunmul ttemune ne gaseume mongi deuro
참 많이 아파 조금 건드리기만 해도 해도
cham mani apa jogeum gondeurigiman hedo hedo
무너져 버릴 내 가슴에 상처 보다 더 큰 상처뿐인
munojyo boril ne gaseume sangcho boda do keun sangchoppunin
여기가 아파
yogiga apa

0 komentar:

Posting Komentar